본문 바로가기

캐나다 (Canada)/광역벤쿠버 즐기기

친구네와 함께 한 크리스마스 디너

 

 

2019년 12월 25일 크리스마스 디너를 제가 이혼후 매년 저희를 초대해주는 조나단네가서 함께했는데요.

포스팅이 밀리다보니 이제야 작성해 봅니다.

이혼을 하고 난 뒤 매년 아들의 절친인 조나단의 엄마이자 저의 절친인 미리엄이 크리스마스 디너에 초대를 해주는데요.

작년에도 초대를 받아가서 함께 좋은 시간을 보내었습니다.

 

 

간만에 만난 아이들도 카드게임이나 보드게임을 하며 신나는 시간을 보내었는데요.

특히 토론토로 대학을 간 아들이 몇달만에 조나단을 만나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었습니다.

 

 

크리스마스 디너는 늘 미리엄의 남편인 마크가 요리를 담당하는데요. 이번에도 터키가 너무도 맛있게 구워졌습니다.

 

 

크리스마스 당일에 오후 4시쯤 가서 와인을 한잔하며 마크의 요리를 구경하며 치즈와 비스킷으로 가볍게 배를 채웁니다.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테이블 셋팅이지요?

 

 

확실히 한국식 상차림보다 음식을 준비하는 시간도 덜걸리고 편한듯요~

 

 

크리스마스 트리도 큼직한것이 친구네는 아이가 4명이고 조나단이 제일 큰 아들이라 아직 어린 아이들이 많아서

그리고 하우스 생활을 하니 앞으로도 계속 이런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들고 할것 같네요.

아이가 커가고 가족의 형태가 바뀌면서 많이 생활이 간단해지는데요.

이렇게 자기들의 가족에 넣어주는 좋은 친구가 있어서 늘 더 감사한 크리스마스를 보냅니다.

다들 좋은 크리스마스 보내셨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