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 저런 이야기

소개팅 하실래요?


사람이 많고 이런 저런 기회로 사람을 만날 기회도 많은 한국에 비해서

외국에 살다보면 정말 사람을 만날 기회가 그닥 많지 않은데요.

더구나 한인사회가 좁다보니 더욱 몸을 사리다 보면 그렇게 되는 거 같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캐네디언 친구들 사이에서도 그런 이야기를 들어요

애들이 참 만날 사람이 없다고 한다...  여기에 참 사람이 없어...


그래서 데이팅 앱이 성행을 하고 밴쿠버에도 참 다양한 데이팅앱이 있는데요.

그중 한국 젊은 여자분 세분이 하시는 데이팅앱도 있고.

우선 이분들의 도전에 큰 박수를 보내며~


밖에 나가도 사람이 이렇게 많은데 왜 만날 사람이 없다고 할까 하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젊은이들에게도 사람을 만나기가 참 힘든 밴쿠버이니 이혼을 하시고 혼자 계시는

돌싱분들께는 더 그런 듯 한데요.


요즘 우연히 제가 아는 사람들의 범위가 넓어지며 이래 저래 소개팅을 주선해 

주었습니다.


제가 대학다닐때 별명이 마담뚜 였거든요.

사람들을 소개팅 시켜주는 것을 굉장히 재미있어 했어요.

그냥 제가 성격이 사람을 잘 만나서 친구로 사귀니까

저의 성격을 이용해서 다른 사람들을 도와줄 수 있는 길중에 하나가 소개팅 주선이었던 듯요.


옛날 생각도 나고 해서 요즘도 소개팅 주선 해 드리려고 하는데요.


요즘은 소개팅 주선이 더 쉬워졌습니다.

예전에는 서로 양쪽에서 편한 시간을 찾아서 장소도 정하고 저도 그 자리에 나가서 주선을

해주어야 하는데 요즘은 그냥 양쪽에 의견을 물어서 하겠다고 하면 톡으로 방 만들어서

두사람을 초대해 주고 저는 나오면 되는...   엄청 간단해 졌습니다.


제가 이렇게 소개팅을 주선해 줄까? 하고 물어보면 꼭 받는 질문이 있습니다.


어떤 사람이어요? 어떻게 아세요? 좋은 사람이어요? 등...


그럼 저는 이렇게 이야기해 줍니다.


그런건 직접 대화로 알아보라고...


사람 선입견을 가지고 만나는 거 별로 안 좋아하거든요.

그리고 내가 봐서 좋은 사람이라고 하나 그 사람한테는 안 좋은 사람이 될 수도 있는거고

내 마음에 드는 사람이어봤자 소개 받는 사람 마음에 안 들면 그만이어요.

그리고 어차피 바로 만나는 것도 아니고 둘이 대화를 해 보다가 만나든지 말든지 할꺼니

그냥 연결만 해 주면 됩니다.


특히 예뻐요?  잘생겼어요?  라는 질문을 받으면 더 난감해 집니다.

내 눈에는 정말 예쁘고 잘 생겼는데 사람마다 취향이 다른거라....


이렇게 30대들을 연결해 주면서 옛날의 재미를 되찾아서 

밴쿠버 돌싱분들도 연결을 해 드리고 싶어서 근처에 계신 남자분들을 찾아봤는데요

여자인 제가 먼저 연락을 하니 다들 엄청 경계를 하시고 얼굴도 안 봤는데

소개팅을 시켜준다고 하니 정신이 이상한 사람으로 취급을 하는 분도 계시더라구요.


돌싱이고 나이가 많으면 인생 더 조심하고 문닫고 살아야 하나요?


상처가 있어서 어찌보면 현명해졌다는 미명하에 되려 인생 더 재미없게 만들고 사는 건 아닌지...

인생이 재미없어진게 현명해 지는 건지...


너는 40대가 왜 20대처럼 행동하느냐는 말을 듣기도 하는 저...

제가 20대처럼 사는 게 아니라 그냥 이게 저라는 사람이네요~


인연은 어디서 어떻게 올지 모르는 건데~

혹시 주위에서 소개팅하실래요?  하면 

그래요...  하고 대답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요~^^


오늘도 오지랍이 넘쳐서 이상한 사람이 되긴 했지만...ㅎㅎ

아..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하고 배운 날이었습니다~^^















'이런 저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적당한 무관심이 필요한 사이...  (0) 2018.01.30
불금에 갔었던 게이클럽, 래즈비언 클럽에서...  (2) 2018.01.24
소개팅 하실래요?  (3) 2018.01.18
매일 아침 써봤니?  (12) 2018.01.10
이런 인연  (0) 2018.01.09
노력 해야 하나요?  (0) 2018.0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