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캐나다 (Canada)/화이트호스 오로라여행

일주일간의 오로라여행 총 경비


2018년 12월 3일에서 10일

한국에서 출발해서 오실 분들은 한국 밴쿠버간의 비행기값이 더 들겠지만
밴쿠버에서 사시면서 혹은 여행중에 오로라여행을 계획하시는 분들께 참고하시라고 정리해 보았습니다.

오로라를 보기 위해 화이트호스를 가기로 결정을 하고 3개월전쯤 비행기표를 사 두었습니다. 12월 방학때는 비행기 가격이 1200불까지도 올라감을 알기에
밴쿠버 캐나다 왕복 408불에 비행기를 예약하며 저렴한 가격임을 알았습니다.

같은 비행기를 타셨던 다른 분이 두배이상의 가격을 내셨다고 하니 비행기는 미리 예약을 해 두는 게 역시 싸게 살 수 있는 것 같습니다.

화이트호스에 하나밖에 없다는 호스텔도 미리 예약을 해서 여자 4인 도미토리방에
침대 하나를 7박에 245불 내었습니다.

음식은 집에서 볶음 김치를 얼려서 가고 화이트호스에서 다른 재료들 사서 밥을 해 먹고 샌드위치 점심을 싸서 다녀서
일주일동안의 식사비용 100불이 채 안들었습니다.

낯선곳에서 피곤한 몸으로 먹는 김치찌개와 김치볶음밥이 얼마나 맛있고 힐링이 되었는지는 뭐 말씀 안드려도 되겠지요~^^

오로라 헌팅을 다니기 위해 필요한 렌트카
렌트카를 매일 하지는 않고 날씨를 봐 가며 필요한 날만 렌트를 하고 호스텔에서 만난 다른 이들과 함께 비용을 나눠 내기도 해서 제가 쓰고 싶은 만큼 빌려 쓰고 오로라 헌팅 다니고 하면 쓴 렌트카 비용이 기름값 포함해서 270불

그외 다른 입장료나 기념품 쇼핑비 50불

결과적으로
비행기 408불
숙소    245불
렌트카 270불
식사     100불
기타       50불

총합계 1070불에 일주일 오로라여행을
잘 다녀왔습니다.

참고로 오로라를 보러가는 투어회사에 예약을 하시면 하루에 135불.
저는 오로라 보러가는 것을 날씨가 안 좋은 날을 제하고 5일을 갔었으니 투어회사를 이용을 했다면 이 돈만해도
675불이었을 텐데요. 그리고 렌트카를 안하고 이런 저런 데이투어를 이용했다면 또 돈이 많이 들었겠죠.  렌트카로 많은 비용을 줄일 수 있었습니다.

화이트호스로 오로라를 보러 가실 분들께 좋은 정보가 되길요.


호스텔에서 해 먹었던 베이컨 김치 볶음밥.

유콘 인증샷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