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캐나다 (Canada)/광역벤쿠버 즐기기

(282)
가을산책 갑자기 일복이 터져서 7일을 매일 일을 하고 있는 요즘인데요. 물론 어쩌다 보니 스케줄이 그렇게 되어서 한주만 그래요. ㅎㅎ 7일을 일을 하는데 일하는 동안 날씨가 너무 좋아서 마음이 참 아쉽더라구요. 물론 아직 발목이 다 나은것이 아니라서 산행은 어차피 못하니 돈이나 벌고 바쁘게 시간 보내고 나쁘지는 않은데요. 그래도 이렇게 예쁜 날들을 그냥 보내는 것이 아쉬워서 출근이 오후인 일요일 교회 갔다가 얼른 가을 산책을 나서보았습니다. 이렇게 예쁜 사진 찍어보고 싶어서요~ 40대 후반의 아줌마치고는 나쁘지 않게 사진에 나왔네요~ 역시 사진은 사랑입니다~^^ 아들 후디를 입으니 넉넉하니 딱 좋습니다. 좋아하는 사사맛 호수가를 한바퀴돌고 벨카라 해변을 갔었는데요. 따스한 햇살과 달리 차가운 바람에 계절의 변화를..
북한 과자와 함께한 커피타임~ 고등학생 시절 학교가 너무 싫어서 늘 담을 넘어서 도망을 다녔던 나왔던 때에 사실 갈 곳은 학교앞 만화방 아니면 카페밖에 선택의 여지가 없었는데요. 만화방에도 많이 갔었지만 카페에도 정말 많이 갔었습니다. 그때부터 카페는 저의 힐링장소중 하나였는데요. 작고 아담한 내 취향의 카페 주인이 되어서 좋아하는 음악 하루종일 들으며 찾아오는 손님께 맛있는 다과와 커피를 제공하며 내가 어렸을 때 그랬던 것 처럼 그렇게 쉬었다가는 좋은 힐링 장소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었는데요. 카페에서 바리스타로 일을 해보며 케잌과 디저트를 만들어 보며 이건 내가 어렸을때 상상했던 그런 그냥 단순하고 보기에 좋은 그런 일은 아니라는 것과 투자자본이 한두푼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고는 바로 접었던 꿈이었습니다. 한분, 두분 우..
브루어리에서 즐기는 치킨에 맥주~ 집에서 차로 10분거리에 요즘 한창 인기가 좋은 맥주 브루어리가 세군데가 있는데요. 펍이 아닌 맥주 공장이다보니 이곳에는 음식류는 팔지를 않습니다. 그래서 좋은 점은 좋아하는 안주거리를 사가지고 가서 맥주와 함께 먹을 수 있다는 건데요. 집 근처의 치킨 맛집에서 간장반 양념반과 감자튀김을 사가지고 맥주를 마시러 갔습니다. 이름하여 치맥! 다양한 맥주들과 함께 즐기는 치킨은 그 맛이 배로 고소한듯 했어요. 사진만 봐도 맛있을 것 같지 않으신가요?^^ 처음 갔던 곳은 옐로독 이었는데요. 플라이트를 시키면 이렇게 개가 좋아하는 뼈다귀모양에 맥주를 줍니다. 요즘 제일 좋아하는 치킨이 코퀴틀람 치코 치킨에 양념반 간장반인데요. 이렇게 치킨을 펼쳐들고 있으면 주위 사람들이 다 부러워하며 물어봅니다. 그건 어디서 사..
10불로 즐기는 게스타운 건축투어 벤쿠버 관광이라고 하면 게스타운이 빠지지 않을 정도로 유명한 동네가 게스타운인데요. 그래서 인터넷으로 게스타운 투어를 검색하시면 여러 투어가 나옵니다. 그중에 유명한 투어가 몇개 있는데요. 배우가 스토리텔링을 그럴듯 하게 하면서 하는 투어도 있는데요. 제가 다녀온 투어는 그중 제일 저렴한 10불짜리 게스타운 건축투어였습니다. 얼마전에 예일타운 건축투어 갔다온 건축사협회에서 진행하는 투어였는데요. 다른 투어와의 차이점이라면 그럴듯한 스토리텔링이 아닌 사실에 입각한 이야기만 해 줍니다. 그러니 이런 저런 뒷이야기가 허구라는 팩트 지적도 하게 되니 재미는 좀 떨어질 수 있어요~ 그래도 충분히 제게는 이런 저런 건축이야기가 참 재미있었던 투어인데요. 10불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2시간동안 게스타운 구석구석을 다니..
멈춰서면 울것 같아서 계속 걷는다... 이런 저런 스케줄을 만들고 계속 바쁘게 살고 있는 요즘입니다. 여기저기 밴쿠버 구석구석을 다니며 계속 걷기도 하는데요. 예전에 다친 발목이 아직 다 낫지를 않아서 산행은 못하고 그냥 걷는 걸로 대신해서 그렇기도 하겠지만 왠지 멈춰서면 울것 같아서 계속 걷습니다. 그런데 눈앞에 풍경이 너무 예뻐서 안 멈춰설 수 없게 만드네요. 아들을 보내고 혼자 있는 시간이 감성적이지 않게 되기 위해 마냥 사람들과 함께 하는 시간을 만드는데요. 이렇게 아들의 책상에 앉아서 아들 컴퓨터로 글 작업을 하다보니 책상 옆에 있는 아들의 사진들을 안 쳐다볼 수 없네요. 뱃속에서의 시간까지 19년을 함께 해 왔었는데... 아들의 어릴때 사진을 들여다보니 그때가 마냥 그립습니다. 그냥 계속 걸어야 할듯요. 다운타운에서 선셋비치로 잉글..
완전 멋지게 도시를 즐긴 bikethenight!!! 일년에 한번 밴쿠버에서 자전거로 밤을 이라는 이벤트가 열리기에 한번 가 보았습니다. 선셋비치에서 모이는 것이었는데요. 정말 많은 사람들이 자전거를 가지고 나와서 축제에 동참을 하였습니다. 밤에 자전거를 타는 거라 이런 저런 불빛으로 장식도 하고 무엇보다 가족단위로 많이 나와서 참 좋아보였는데요. 이 행사를 위해 경찰들도 많이 나와서 도로도 다 막아주고 나중에 버라드 다리 하나를 완전 통제를 해서 다리위에서 댄스파티를 신나게 하고 정말 좋은 시간을 많이 보낼 수 있었던 행사였습니다. 그럼 사진으로 구경해 보실까요?^^ 이렇게 예쁜 강아지들도 참여를 하였습니다. 이제 태어난지 3개월도 안되어 보이는 아기를 데리고 온 이 아줌마의 자전거도 완전 인상적이었는데요. 아기 바구니를 앞에 실은 자전거로 개조를 했습니..
사람을 빌려주는 도서관 우연히 신문기사로 접한 사람을 빌려주는 도서관은 그 제목이 저의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책을 빌리지 말고 사람을 빌려서 그 사람의 삶의 이야기를 들어보라는 참신한 아이디어 같았습니다. 궁금한건 해 봐야죠. 이제 혼자사는 싱글의 삶인데... ㅎㅎ 싱글의 삶에서 제일 좋은 점 중 하나는 이제 모든 시간이 오롯이 나만의 것입니다. 돈을 벌기위해 일을 하는 시간도, 내 삶에 의미를 더하기 위해 자원봉사를 하는 시간도, 그냥 뒹굴뒹굴하는 시간도 오롯이 나만의 것인 나의 시간. 주말에 궁금한 도서관 행사가 있으면 누군가의 스케줄이나 식사를 걱정하지 않고 훌쩍 가볼 수 있는 오롯이 나만의 시간. 토요일 다운타운에 있는 도서관을 찾아가 보았습니다. 생각보다 사람들이 많지는 않았는데요. 그래서 줄서서 기다리는 시간 없이..
10불로 즐기는 예일타운 건축투어 친구의 추천으로 건축투어를 몇개 했는데요. 그중에 오늘은 예일타운 건축투어입니다. 건축사협회에서 진행을 하는 다운타운 건축투어는 5코스가 있는데요. 한번에 2시간동안 걸어다니며 밴쿠버 다운타운의 건축물의 역사를 배우며 다니는 투어가 단돈 10불. 저렴한 가격에 끌려서 신청을 쉽게 했던 듯요~^^ 그런데 기대 이상으로 알차고 좋은 시간 보내었습니다. 이제 시즌이 끝나서 더 이상은 없는 투어이지만 내년 여름에 다시 돌아오니 내년 여름 시즌에 한번 가 보시길요~ 투어 가이드가 열심히 설명을 해주시고 계십니다. 저 앞에 있는 빨간 벽돌의 건물을 보며 설명을 하고 있는 건데요. 그 길건너편에 오른쪽으로 사람들 줄 서 있는 거 보이시나요? ㅎㅎ 다운타운 브런치 맛집 jam입니다. 이곳은 어떤 시간에 오든 늘 줄이 ..